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람은 “무엇을 보는 기능을 하는 감각 기관”을 눈이라고 말합니다.


사람에게는 두 개의 눈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첫째로 육신의 눈이 있습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세상을 바라보고 사는 눈입니다.


눈이 밝지 아니하고, 침침하면 삶이 매우 힘들고 피곤합니다.

눈이 밝으면 사물을 밝게 볼 수 가 있습니다.

그리고 삶이 행복한 삶을 살아 갈 수 가 있습니다.


둘째로 사람에게는 영의 눈이 있습니다.

실제로 육신의 눈으로는 보이지는 않지만

보이지 아니한 내면을 볼 수 있는 것이 영의 눈입니다.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의 세계를 볼 수 있는 눈입니다.


사람에게는 육신의 눈과 영의 눈이 꼭 필요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수백 년 동안 메시야를 기다리며 살아 왔습니다.


메시야를 기다리는 희망은 수많은 외침과 수난 속에서도

그들이 잘 견디어 낼 수 있었던 것은

메시야를 기다리는 희망 때문있었기 때문입니다.


때가 차서 주님이 오시는 던 때에는

이스라엘 백성들은 모두들 한결같이 영적인 눈이 어두어졌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영적인 깊은 잠에 빠져있었습니다.


주님이 오시는 줄 거의 모두가 잊고 있었습니다.


깊은 잠에 빠져 있는 유대와 베들레헴에 사는 사람들처럼

오늘도 여전히 주님을 영접치 못하고 있는 세상의 모습입니다.


메시야이신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신 첫 번째 성탄에도

소수의 사람은 놀랍게도 오시는 주님을 알고 기다며 살았습니다.


그리고 뜨겁게 주님을 맞이하였습니다. 

 

믿음의 눈을 가진 엘리사벳은 몸에 아기를 수태한 마리아를 보고

즉각 태중에 있는 예수님의 방문을 알아보았습니다.


출생하지도 않았습니다.

몇 주가 되지도 않은 상태였지만 엘리사벳은 주님을 알아본 것입니다.

마리아를 축복하고 그 놀라운 사실을 함께 기뻐한 것입니다.


영적인(믿음의) 눈을 가질 때에 주님을 맞이하는 축복을 받습니다.


이번 성탄에 믿음의 눈을 가진 성도가 되어서

주님을 진정으로 축하는 성탄을 준비하는 기간이 되시기 소망합니다.


뉴욕 한신 교회

장길준 목사


목회칼럼

Ministry Colu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영적인 눈(믿음)을 가진자만 calvin 2015.12.11 176
35 * 진정한 가치는 바닥에서부터 calvin 2015.11.29 217
34 * 감사란 그런 것이다. calvin 2015.11.25 126
33 * 나무를 보라보면서 인생을 생각해 보다. calvin 2015.11.08 115
32 * 지나간 시간은 영원히 다시 주어지지 않습니다. calvin 2015.11.06 121
31 사람은 소중한 것을 발견하면 행복자이다. calvin 2015.10.27 175
30 하나님이 지켜주시는 행복 1 calvin 2015.10.20 208
29 사람은 바른 자세가 중요합니다. calvin 2015.10.11 137
28 * 참고 인내하는 자가 진정 행복한 사람이다 calvin 2015.10.05 162
27 * 행복한 삶을 사는 자 calvin 2015.09.29 134
26 * 성취감을 가지고 사는 것이 행복한 자. calvin 2015.09.21 153
25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는 자가 행복하다. calvin 2015.09.17 158
24 * 오직 예수 십자가만 자랑하며 살자 calvin 2015.09.07 194
23 하나님께 사랑받는 자의 삶 calvin 2015.09.01 167
22 “벌(매)과 상”을 받는 삶이 무엇인가? calvin 2015.08.23 217
21 사람은 늘 후회하며 사는 삶이 행복하다. calvin 2015.08.16 175
20 태국 권진안 선교사의 고백 calvin 2015.08.10 294
19 태국 권진안 선교사님으로부터 감사편지! calvin 2015.08.03 283
18 부족한 종의 눈물을 보신 하나님 calvin 2015.07.26 185
17 * 한 여인이 남기고 간 선교의 발자국. calvin 2015.07.19 178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